상용차신문
> 트럭 > 수입
볼보트럭코리아, ‘I-쉬프트 크롤러 기어’ 자동 변속기 1호차 출고견인력 325톤…동급 중대형 트럭 중 최상급 성능
초저속 변속 기어로 정지 견인력과 저속 주행기능
최적 기어비 적용…고속 주행 시 연비 극대화
김영대 기자  |  kim.yd@sangyongch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9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msn kakaostory
   
▲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왼쪽)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볼보트럭 평택종합출고센터에서 크롤러 기어가 장착된 I-쉬프트 자동변속기 1호차 차량 (FH16, 6x4, 750마력) 구매한 정혁호 고객(오른쪽)을 초청해서 차량 인도식을 가졌다.

국내 수입 중대형 트럭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볼보트럭코리아(사장 김영재)가 'I-쉬프트 크롤러 기어' 변속기가 장착된 국내 1호 차량(FH16, 6x4, 750마력)의 출고를 기념하며, 정혁호 고객과 함께 27일 평택 볼보트럭 종합출고센터에서 인도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볼보트럭에 따르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I-쉬프트 크롤러 기어' 자동변속기는 기존의 볼보트럭 'I-쉬프트' 자동변속기에 '크롤러 기어(crawler gear)'가 추가로 장착된 것이다.

최대 총 중량 325톤의 견인력을 자랑하며, 이는 자동 변속기가 장착된 동급 중대형 트럭을 통틀어서 최상급의 성능으로, 볼보트럭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혁신적인 기술이다.

뛰어난 견인력 외에도 트럭 운전자의 사용 목적 및 차량 사양에 따라, 'I-쉬프트 크롤러 기어'는 'I-쉬프트' 자동변속기에 전진과 후진에 각각 최대 두 개의 크롤러 기어를 추가해 작업능률을 향상시킬 수 있다. 특히, 후진 크롤러 기어는 트럭의 후진 속도를 현저히 늦출 수 있어 섬세함이 요구되는 후진 작업에 유리하다.

아울러 차량이 정지한 상태에서도 초고하중 화물을 보다 안정적으로 운반할 수 있는 힘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하며, 0.5-2km/h의 초저속으로도 트럭이 운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정밀한 움직임을 필요로 하는 각종 플랜트 건설 현장 등에서 작업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고속에서 엔진의 회전을 최적으로 만드는 적절한 기어비의 후륜 액슬을 적용하면, 고속 주행 조건에서도 연료소비를 최소화 시킬 수 있기 때문에 무거운 수하물을 운송하는 물류회사 등의 고객에게 상당한 이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 크롤러기어를 장착한 I-쉬프트 작동 방식

이밖에 'I-쉬프트 크롤러 기어'는 비포장도로나 고속도로 등 다양한 지형에서 무거운 중량의 화물을 운송하는 트럭 주행 특성에 적합하도록 매끄럽고 부드러운 기어 변속이 가능하다.

특히, 오르막길, 굽은 도로, 신호등이 많은 도심과 같이 기어 변속이 잦은 곳을 운행할 때, 기어 변속으로 인한 동력 손실의 최소화로 연비 효율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은, "국내 고객들에게 크롤러 기어가 장착된 'I-쉬프트' 자동 변속기를 소개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며, "'I-쉬프트 크롤러 기어'는 화물이 매우 무겁거나 지형의 상태가 고르지 않은 건설현장, 광산 등에서 그 진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며, 국내 중 대형 트럭 운전자들에게 운행효율성은 물론 생산성의 획기적인 개선을 가져 다 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I-쉬프트 듀얼클러치'는 지난 2014년 볼보트럭이 상용차 업계 최초로 개발한 인공지능 자동변속기로, 기존 고성능 스포츠카에만 사용되던 기술을 트럭에 적용하여 운전자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뿐만 아니라, 'I-쉬프트 듀얼클러치'는 그 혁신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아 스웨덴 국립품질연구소(Swedish Institute for Quality)'에서 주관하고 있는 2014년 '올해의 품질 혁신상(2014 Quality Innovation of the Year)'을 수상한 바 있다.

   
▲ 크롤러기어를 장착한 I-쉬프트 자동변속기
김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중형 트럭 ‘뉴 유로카고’ 미리 보기
국내 중국차 열풍, 상용차로 이어지나?
한국상용트럭, 대규모 투자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한다
[심층분석·통계는 말한다] 상용차 수출트럭·버스 수출시장, 심상치 않다
▲전동화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모빌리티서비스글로벌 상용차의 ‘미래이동성’, ...
[심층분석·통계는 말한다] 상용차 생산수출부진·파업에 2009년來 생산량 최악
[심층분석‧통계는 말한다] 상용차 수입상용차 수입 고공행진…대수...
2017 서울모터쇼, 상용차업계도 자리 빛낸다
최고의 범용성을 자랑한다캠핑카에서 냉장밴까지…쏠라티의 6단 변신
메이커 별로 살펴 본 트랙터 라인업
최신 뉴스
1
현대차, '쏠라티 리무진' 최초 공개
2
세계 1위 중국산 ‘프리미엄 버스’ 내년 출시된다
3
‘카고크레인’의 ‘고소작업차’ 化?화물 대신 사람을 들어 올린다?
4
유로6 스텝C 모델 대상 차량가격 인상 단행
5
[심층분석·통계는 말한다] 중고 상용차 수출중고 트럭·버스 수출, 너까지…신차와 ‘동반부진’
6
고속道 화물차 휴게소② 중부·중부내륙·중앙선“국토의 중앙통로에서 잠시 쉬었다 가세요~”
7
우버, 트럭시장 진출에 시동 건다
8
인도 마힌드라, 대형 상용차 개발에 1,200억 원 투자
9
타타모터스 ‘트럭 레이싱 대회’ 개최
10
‘트럭’으로 운동한다…트럭 ‘피트니스 앱’ 화제
동영상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용차신문 상호명 : (주)상용차정보  |  발행ㆍ편집인 : 유수근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 01161
서울시 광진구 능동로37길 11, 세기빌딩 302호(중곡동 649-13) | 청소년보호책임자:정하용
TEL : 02-462-1929(대표) 02-462-1930(취재)  |  FAX : 02-462-1924
Copyright © 2013 상용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nb@sangyongch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