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차신문
> 기획
부쩍 늘어난 수입트럭 리콜횟수
 브랜드 신뢰도 회복인가, 손상인가?
박현욱 기자  |  ilovetruck@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9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msn kakaostory

수입트럭의 성장세가 매섭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 한해 수입된 수입트럭은 7월까지 3,979대로 지난해 동기대비 82.4% 증가하는 등 매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판매량 증가세만큼 수입트럭 리콜(recall) 횟수가 부쩍 잦아졌다. 리콜 조치된 차량은 대부분 유럽의 세계적인 브랜드들이다. 시장확장 이전에 제품 하자에 대한 철저한 사전 검수와 검증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잦은 리콜, 차주에겐 제품 신뢰 문제
지난해 국토부에서 발표한 볼보트럭, 다임러트럭, 만트럭, 스카니아 등 유럽 상용차 브랜드의 리콜 횟수는 3건(동일 사유 제외)이었으나 올해 9월까지 리콜횟수는 9건(동일 사유 제외)으로 집계됐다.

특히 수입트럭 리콜 차량 댓수는 지난해 697대에서 올해는 3배 이상 증가한 2,210대로 집계되면서, 화물차주 사이에서 수입트럭에 대한 신뢰도 지적이 나오기 시작했다.

해당 모델 중에는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생산된 유로5 모델이 대부분이지만, 최신예 사양을 갖춘 유로6 모델도 일부 포함돼 있어, 신차를 구매하고도 직영정비소에 입고해야 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반면 국산 트럭의 경우 올해 타타대우상용차의 19톤 프리마 카고트럭이 주간주행등의 광도 기준 미달로 리콜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1건(소형/봉고), 올해 1건인 셈이다.

자기인증제에서 리콜은 사후관리 일부
그렇다면 리콜은 곧 품질결함이라는 뜻으로 봐야 할까. 우리나라는 안전기준에 적합함을 자동차 제작자 스스로 인증하는 ‘자기인증제도’를 적용하고 있다. 만약 판매된 차량에 결함이 발생되거나 발생될 소지가 있을 경우 리콜을 통해 사후관리에 중점을 두는 시스템이다.

이와 같은 맥락으로 수입트럭의 주요 리콜 사유를 보면 재질불량, 체결불량 등 제작결함으로 인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됨에 따라 자발적인 리콜 절차를 통해 제도의 취지에 부합된 행동으로 즉 자기인증제도에 맞춰 사후관리를 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정비소 예약에 따른 일정 차질로 하루 이상 운행수입 감소, 각종 부대비용 등을 이유로 불편함을 호소하는 차주들도 더러 있다. 이에 더해 일각에서는 차량의 완성도와 제작단계에서의 품질에 대해서도 문제를 삼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관련 수입트럭 관계자는 “외국의 경우 리콜은 부정적인 이미지보다는 책임질 줄 아는 기업으로 느끼지만, 한국은 다소 부정적인 이미지가 생기는 것 같다. 그러나 고객의 안전차원과 제품의 완성도를 위해 리콜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리콜 두고 국산-수입 서로 다른 대응
국산 트럭의 상황은 어떨까. 본지 조사결과 일부 국산 트럭에서 연료 게이지 오류, 후처리장치 등에서 문제가 발생되고 있다는 화물차주들의 제보도 있었다.

다만, 문제되는 제품을 리콜로 통보하기보다는 문제가 발생된 차량이 정비소로 입고되면 개선품이나 새제품을 통해 차주들의 불만을 불식시키는 모양새다.

10년째 국산 트럭만을 이용한다는 한 화물차주는 “국산 트럭의 경우 특정 부품에 대해 개선품이 나왔어도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는 경우(비공식 리콜)가 더러 있어 주변 동료들에게 소식을 듣고 정비소를 찾아가는 형국”이라며, 인색한 리콜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최근 잦아진 수입트럭 리콜에도 경종이 필요하지만, 국산 트럭의 소극적인 대응에도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 아울러 물적·인적 피해가 발행한 뒤 리콜을 통한 사후관리에 대한 평가는 부정적일 수 있지만, 문제가 불거지기 전 제조사가 먼저 나서는 자발적 리콜만큼은 국산과 수입업체 그리고 소비자 모두 인식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다.

[관련기사]

박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msn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1
2017 서울모터쇼, 3월 31일부터 열흘 간 개막
2
산업부, 에너지정책브리핑 발표중대형 상용차에도 연비․등급 표시제 도입된다
3
타타대우, 2017년형 ‘MY17 하이돔 트랙터’ 순회 전시·시승 실시
4
기아차, ‘그랜버드 프리미엄 버스’ 전국 누빈다
5
[통계] 지역별·국가별 수출 현황
6
[통계] 카고트럭 크기별·업체별 판매현황
7
[통계] 국내 지역별 유가 평균가격
8
[통계]국내외 유가 동향
9
컨셉트 카로 상용차의 미래 100년 앞당긴다
10
미 정부, 트럭산업 관련 규제 강화
동영상
포토뉴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용차신문 상호명 : (주)상용차정보  |  발행ㆍ편집인 : 유수근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 01161
서울시 광진구 능동로37길 11, 세기빌딩 302호(중곡동 649-13) | 청소년보호책임자:정하용
TEL : 02-462-1929(대표) 02-462-1930(취재)  |  FAX : 02-462-1924
Copyright © 2013 상용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nb@sangyongcha.co.kr